일년 전의 오늘 Une Certaine Sincérité





작년 오늘에는 소나기처럼 반짝이는 라인강을 따라 황금빛으로 젖어드는 하루였음을, 마치 오래된 꿈속을 저벅저벅 걷는 종이 발자국이 된 기분이다.

-2011.10.31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